아름프로의 Agile, DevOps, 그리고 일상 이야기

스프링소스의 VMware 인수합병에 대한 생각 본문

IT 이야기

스프링소스의 VMware 인수합병에 대한 생각

아름프로 2009.08.11 12:48
스프링소스가 지난해 코벌런트를 인수하며 덩치를 불리는 모습에 스프링소스의 미래도 결국엔 기업 팔아먹기 모양새로 가겠구나 싶었는데, 이 일이 현실화 되었네요. 로드 존슨 외 사람들 그래도 많은 유혹에 잘 견뎌내고 있다라 생각을 하곤했는데 결국엔 이렇게 되었네요.

무엇보다 인수를 한 업체가 VWmare라는 소식에 스프링의 미래를 어떻게 봐야할까라는 고민을 안할 수 없는데요.
이 러한 인수합병을 자주하는 업체 있는 제가 보는 관점에서는 이번 합병을 통해 스프링소스의 미래는 + 되기보다는 - 가 될 가능성이 더 높지 않을까 싶네요. (정예부대로 컨설팅과 서비스를 통해 나름의 이윤을 창출하던 기업이 이제는 VMware는 업체의 기업의 성패까지도 일부 어깨에 지고 뛰어야 하는 상황이라 생각하시면 이해가 빠를 것 같습니다.)

VMware라는 회사가 개발을 전문으로하는 회사가 아닌 만큼, 핵심 인력들은 시간차를 두고 자연스레 본인의 이득 성취에 대한 만족감과 또 다른 도전을 위해 하나둘 이탈을 해나갈테고, 기존에는 스프링에만 집중할 수 있었다면, 이제는 VWmare라는 회사의 이윤창출을 위한 모델로의 전환은 불가피 해질테니깐요.

개인적으로는 프레임워크쪽을 좀 더 강화해야하는 IBM이 인수를 해주면 상호 시너지가 있을꺼라 생각하며 기대도 해보았는데... 이 꿈도 날아가고 ... 한때 너무도 좋아했던 스프링의 미래까지 애매해진 것 같아 조금은 씁씁한 기분 마져 들기도 합니다. (앞으로 얼마나 버텨나가고 VMware가 지원을 해주며 키워나갈 수 있을런지 ... 오히려 지금 생각엔 VWmare도 얼마 가지 않아 큰 딜을 만들기 위한 과정이 아닐까하는 생각마져 드네요 . 부디 다른 목적을 위한 인수합병이 아니였길 기원해야겠죠. 수단으로써의 인수합병은 결국엔 투자를 기대하기 힘들기에 ...)

뭐 그래도 이건 제 개인적인 생각인 만큼,
우려를 씻어내고 잘 성장하길 기원해봐야겠네요.
1 Comments
  • 프로필사진 아름프로 2009.08.11 12:54 신고 기사를 좀 더 보다보니, VWmare가 스프링소스를 합병한 배경을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 공략차원이란 내용이 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좀 더 심각히 받아들여야할 부분이 아닐까 싶다. 클라우드 컴퓨딩 시장은 모든 대형벤더들의 핵심 미래 투자 분야중에 하나이다. 그러한 시장을 VMware가 이들과 붙이치기 위해 스프링소스를 인수했다? 미안한 이야기지만 IT의 시장논리차원에서 이것의 성공 가능성은 그리 높아보지 않은 것 같다.
댓글쓰기 폼